다시...

risias.egloos.com

포토로그



돌이킬 수 있는-문목하 Culture Life

자주가는 카페지기분이 읽으신 책목록에 있길래 도서관에서 빌려왔어요. 
대여책은 날짜에 쫒겨 급하게 읽곤 했는데 코로나땜시 도서관이 문을 닫아 아주 여유롭게 봤네요 허허

sf소설이라고 분류를 했는데 제가 보기엔 현판에 속해요. 장르소설 보시는 분들은 알겠지만 요즘 현대판타지에 들어가는 여러가지 클리셰들이 많이 나오더라구요.(자세한건 스포가 될것 같아서 아래쪽에)

신인작가 답지않은 필력이 있어서 글 전체적으로 흡입력이 있어요. 그래서 휘리릭 페이지가 잘 넘어가네요. 하지만 중후반에 여주인공의 능력이 밝혀진 다음부터는 음... 산으로 가다가 마무리하게 된다는 느낌이 없잖아 있긴 해요. 

그래도 육아서랑 자기계발서 보다가 간만에 소설보니 재밌네요ㅋ 장르소설 특유의 중이병같은 문체 없이 깔끔하게 잘쓴 글이예요. 한번쯤 읽어보시면 좋을듯요.

요기서부터는 스포가 있어요. 책 읽으실 분은 넘겨주세요.

-------------------------

윤서리(여주인공)의 회귀자 설정은 장르소설에서 워낙 많이 나온 클리셰라 새로울 것은 없었는데 정여준(남주인공)의 시간을 멈추는 능력은 새로웠어요. 하지만 윤서리의 능력이 이야기 전반을 끌어가고 개연성을 부여하는 반면에 정여준의 능력은 그다지 이야기 전개에 굳이...? 싶은 부분이 있었어요. 여주인공에 비해 남주인공의 희생이 별로 두드러지는 부분이 없어서 만든 느낌?
여주인공의 능력이 좀더 후반부에 밝혀졌으면 이야기 전개에 더 긴장감이 있었을 것 같아요. 윤서리의 고생을 길게 풀어나갔는데 좀 불필요하다 싶은 부분도 없잖아 있었거든요. 둘의 커넥션도 좀 부족했구요. 로맨스 소설에 익숙해서 긍가ㅋ 윤서리에 비해 정여준의 매력이 좀 부족했어요. 

부족한 부분도 사실 다 읽고 나니 생각나는 정도고 책 읽는 동안은 푹 빠져서 잘 봤어요. 싱크홀 설정과 정지자 파쇄자 복원자 세가지로 분류되는 초능력자들의 이야기는 재미있었어요. 클리셰와 새로운 설정을 잘 버무려서 맛난 책이 나온듯요ㅋ


덧글

댓글 입력 영역